매니저에게 '살려달라'며 무릎 꿇은 걸그룹