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월드컵 본선 48개국 시대'…한국 축구에는 '득보다는 실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