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무라 타쿠야 근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