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동형 옹호하다 공격 받고 있는 손혜원.